안녕하세요 sc블로그 입니다.

Posted
Filed under 영화리뷰


편법상속¸ 정경유착¸ 외화 밀반출¸ 성상납¸ 뇌물수수¸ 불륜 9시 뉴스 연말 특집이 아닙니다. 악취 나는 온갖 비리가 벌어지고 있는 이곳은 임상수 감독이 우려낸 『돈의 맛』 현장입니다. 『살인의 추억』 박두만『송강호』의 말을 비틀어 인용하자면 강간의 천국이 아니라¸ 비리의 천국이라 할만합니다. 임상수 감독은 재벌사회를 노골적으로 냉소하고 비판하는 가운데 한국사회를 들쑤셔 놓았던 실제 기억들을 버무렸습니다. 쌍용차 사태¸ 장자연 사건 등이 오버랩 되며 『돈의 맛』은 상상의 세계에서 현실로 발을 내딛습니다. 웃음으로 펴 바른 『돈의 맛』에 강한 쓴맛을 느낀다면¸ 이 모든 일이 우리사회에서 벌어지고 있고 앞으로도 벌어질 것이라는 탄식 때문일 것입니다. 


호오를 차치하고 임상수 감독이 영화/현실¸ 상업주의/비상업주의¸ 주류/비주류의 경계에 서서 사회 부조리를 자기 식으로 공론화해 온 감독이라는 사실에 이견을 가질 관객은 많지 않을 것입니다. 『처녀들의 저녁식사』에서 한국 여성의 성적 욕망에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바람 난 가족』에서는 가부장제에 딴지를 걸었습니다. 『그때 그 사람들』에서는 민감한 역사의 한 페이지를 과감하게 스크린으로 이식했으며¸ 『하녀』를 통해서는 우리 안의 하녀 근성을 불러 세웠습니다. 『돈의 맛』은 불공정 코리아를 해부하는 임상수 감독의 또 한 번의 날카로운 실험대 입니다. 노골적이고 끈적끈적한 대사는 보다 더 과감해졌고¸ 『바람 난 가족』때부터 위력을 발휘한 클래식하고 모던한 화면도 보다 매끈해졌습니다.『임상수 감독과 오랜 시간 작업한 김우형 촬영 감독의 공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무엇보다 유머가 강해졌습니다. 


영화에서 흥미로운 건 얽히고 설킨 시선입니다. 백씨 집안의 돈을 관리하는 영작『김강우』의 시점에서 이야기가 풀어질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돈의 맛』에는 여러 인물의 시선이 교차합니다. 영화는 영작을 통해 재벌가의 은밀한 곳을 훑습니다. 동시에 재벌의 눈에 비친 영작을 통로로 평범한 샐러리맨이 돈의 맛을 얼마나 버텨낼 수 있는가도 가늠하고자 합니다. 쟤『영작』 좀 키워보자. 어디까지 올라오나 보게라고 말하는 백여사『윤여정』에 의해 영작 또한 관음의 대상이 되는 것입니다. 이런 틈바구니 속에서 그나마 깨달음을 얻은 자는 백여사의 손 안에서 속빈 강정으로 살아 온 남편 윤회장『백윤식』입니다. 그는 아니꼽고 더럽고 메스꺼우면서도 치사한 돈의 모욕에서 벗어나고자 가진 모든 것을 내려놓지만¸ 돈의 맛을 쉽게 끊지 못합니다. 돈이 떨어지자 가방을 들고 금고를 찾는 윤회장에게서 한 번 중독되면 빠져나오기 힘든 돈의 무시무시한 권력이 느껴집니다. 텅 빈 금고를 바라보며 헛헛한 미소를 짓는 그의 모습이 초라하기 그지없습니다. 


이러한 흥미로운 지점에도 불구하고 『돈의 맛』은 뭔가가 살짝 빠진 듯한 인상을 지울 수 없습니다. 영화가 썩은 사회를 직접화법으로 공격하고 있지만¸ 오히려 임상수 감독의 전작들보다 자극이 덜하기 때문입니다. 백씨 재벌가는 대화를 통해 한국 사회의 비리를 구구절절 설명합니다. 도덕 교과서에서 들을만한 이야기를 지나치게 반복해서 사용하다 보니¸ 신랄함의 농도가 옅어집니다. 대놓고 드러내는 것보다 살짝 감추는 게 더 섹시해 보이는 것과 같은 이치다. 풍자와 유머의 수위 조절이 적절했는가도 의문을 남깁니다. 어떤 부분에서는 인물의 희화화가 효과적으로 작용하지만¸ 어떤 부분에서는 작품의 밀도를 저하시키는 요인이 되기도 합니다. 나미『김효진』와 영작이 품는 희망에 대해서는 평가가 엇가릴 것으로 보입니다. 상업성에도 신경 쓴 기색이 엿보이는 부분입니다. 


물론 이러한 몇몇 변화를 임상수 감독의 변심이라 평하긴 힘들다. 어쨌든 하고자 하는 얘기를 임상수만의 화법으로 뚝심있게 구현해내고 있으니 말입니다. 사회문제를 다루는 감독은 세고 셌지만¸ 그 문제를 관객들이 들여다보게끔 하는 연출가는 많지 읺습니다. 동시대가 민감하게 반응하는 문제의 핵을 정확하게 짚어낼 줄 아는 임상수의 눈썰미는 분명 한국에서 보기 드물게 발견되는 연출력입니다. 그리고 이것이 관객이 그의 영화를 찾는 이유인 동시에¸ 꺼리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어느 쪽이든 그의 행보는 이번에도 주목을 이끌어 냈습니다. 칸의 선택이 궁금합니다. 흥행력도.

2016/07/03 11:23 2016/07/03 11:23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