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sc블로그 입니다.

Posted
Filed under 영화리뷰



사실 순차적으로 따지자면 『공공의 적 3』에 해당합니다. 하지만 『강철중ː 공공의 적 1-1』『이하¸ 『강철중』』이 본래 타이틀 대신¸ 강철중이란 캐릭터의 네임밸류를 앞세우고 1-1이란 번거로운 순번을 꼬리에 붙인 건 다름아닌 캐릭터의 정체성을 복구시키기 위해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타이틀로 전면에 내세운 강철중은 그 앞에 원조라는 단어를 연상시킵니다. 1-1이라는 순번이 붙은 부제는 전작인 『공공의 적 2』를 시리즈로부터 분가시키는 동시에 『공공의 적』으로 돌아가 가문을 재건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있습니다. 『강철중』이 공공의 적 1-1이 된 사연은 이렇다. 결국 『강철중』은 『공공의 적』이란 브랜드를 재건하는 작업입니다. 무리한 확장사업으로 인해 훼손된 캐릭터의 정체성을 복원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동시에 『강철중』은 동어반복의 함정에서 탈피해야 합니다. 가문의 정통성을 계승하되¸ 개별적인 존재의미를 확보하는 것은 속편이 맞이해야 할 숙명과도 같기 때문입니다. 


『강철중』에 주목할만한 점은 설경구의 출연¸ 강우석 감독의 연출이기도 하지만 그 이전에 장진 감독이 시나리오를 완성했다는 점입니다. 덕분에 『강철중』에서는 장진 감독 특유의 촌철살인적인 대사들이 4열 종대 앉아 번호로 연병장 2바퀴만큼은 아니지만 드물지 않게 눈에 띤다. 또한 강철중과 상대하는 이원술『정재영』 역시 전작에서 등장한 악인 캐릭터들과 큰 차이를 보입니다. 조규환『이성재』과 한상우『정준호』가 피도 눈물도 없을 것 같은 절대 악인으로써 강철중과 대척점에 놓였다면 이원술은 전자들에 비해 인간적인 냄새를 풍깁니다. 물론 그는 고등학생에게 태연하게 칼을 쥐어주는 악인이긴 하지만 조직적 의리를 중시하고¸ 자가수성적 대범함을 갖추고 있으며¸ 가족적 자상함마저 갖추고 있습니다. 강철중을 주목하게 만들던 전작의 단선적인 악인들에 비해 이원술은 좀 더 입체적인 선을 지닌 캐릭터로 완성됐습니다. 



동시에 『강철중』의 강철중은 『공공의 적』의 강철중에 비해 성장했습니다. 물론 그는 여전히 양아치만큼 껄렁껄렁하고 애처럼 멋대로이며 손발이 자동 반사되는 폭력적 습관도 여전합니다. 그러나 자신의 철없음을 타이를 수 있을 만큼 똑똑하게 성장한 딸이 있고¸ 15년 차 경찰 공무원 월급으로 좀처럼 해소되지 못하는 빈곤한 현실적 고민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게다가 세월에 장사 없듯¸ 나이를 먹어서인지도 모르지만 『강철중』에서 강철중은 철없이 막무가내이던 『공공의 적』시절에 비해 성숙한 인상을 줍니다. 문제는 그 지점에 있습니다. 위트가 감소한 강철중 앞에 인간적 매력을 갖춘 악인 이원술을 대립시키면서 캐릭터 구도가 종종 역전되는 뉘앙스를 준다는 것입니다. 사실 『공공의 적』에서 강철중이 조규환을-『공공의 적 2』는 논외로 치고- 미치도록 잡고 싶어한 건 강철중이 정의에 목숨 거는 인간이었기 때문이 아니라 조규환이 인간적으로 혐오스러운 인면수심의 탈을 쓴 악인이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원술은 여러모로 매력적인 악인입니다. 특히 그가 사시미 하나를 쥐고 혈혈단신으로 적진에 들어가 그 두목『문성근』과 담판을 짓고 나오는 장면은 인상적인 카리스마가 구사되고 인간적인 유머까지 겸비합니다. 


단선적이던 캐릭터 나열방식에 불분명한 혼선이 발생했습니다. 강철중은 강우석 감독의 것이지만 이원술은 분명 장진 감독의 것에 가깝다. 결국 두 감독의 조합은 시너지 효과를 발생시키기도 하지만 쉽게 융합하지 못하고 겉도는 위트에 도취되기도 합니다. 수위가 넘칠 것 같은 웃음의 타이밍에 좀처럼 쉽게 반응할 수 없는 건 융합될 수 없는 스타일의 간극 때문입니다. 선이 굵고 묵직한 강우석 감독의 판을 지탱하기엔 장진 감독의 스타일은 가볍게 들뜬다. 동시에 캐릭터의 대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던 『공공의 적』의 단선적 관계는 공익적인 메시지를 얹으며 다소 번거로워졌습니다. 학교 폭력과 청소년 문제에 관여하는 조폭들의 실상을 그리는 『강철중』은 누가 봐도 공익적인 제스처를 취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그 안에는 작게는 상도덕의 윤리부터¸ 크게는 기업의 경영 윤리가¸ 게다가 대한민국의 조직적 위계질서에 대한 풍자까지¸ 넓은 현실관념의 메시지가 펼쳐져 있습니다. 문제는 이런 측면들이 더더욱 『강철중』을 경직되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동한다는 것입니다. 장진 감독의 유머가 녹아 들지 못하는 것도 이 심각한 사안들이 주제의식과 무관하게 극적인 유연성을 방해하는데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강철중』은 『공공의 적』 혹은 강철중 리턴즈라 명명돼도 상관없는 작품입니다. 하는 꼴을 봐서는 깡패인지 형사인지 구분하기 힘들 것처럼 막무가내로 밀어붙이던 강력계 형사 강철중에게 호감을 보였던 이라면¸ 게다가 양복 차려 입은 검사 강철중이 정의를 주창하던 경직된 모습에 뻣뻣해진 뒷목을 주무르던 이에겐 더더욱 반가운 사실일 수도 있다 게다가 오리지널 『공공의 적』을 계승하는 만큼 본래 『공공의 적』을 채우던 캐릭터들도 고스란히 돌아왔습니다. 삼류양아치였던 산수『이문식』는 강철중 덕분에 학교『!』에 다녀온 뒤¸ 유흥업으로 성공해 외제차를 몰고 다니고 칼잡이 용만『유해진』도 정육점을 운영하며 건실하게 살고 있습니다. 또한 강철중과 애증을 나누는 엄 반장『강신일』도 여전히 그 자리에 있습니다. 『공공의 적』의 중요한 관점포인트가 다양한 조연 캐릭터들을 통해 얻어지는 굵직한 재미였음을 간과하지 않았다는 점은 『강철중』의 장점이기도 합니다.



무엇보다도 강철중은 서민의 정체성을 대변하는 한국형 안티히어로에 가깝다. 그가 상대하는 악인은 언제나 부자이며 그들은 하나같이 비열합니다. 게다가 강철중은 가난하고¸ 심하게 강직하지 읺습니다. 계급적 정체성에 대한 풍자가 막연한 단상처럼 녹아있는 강철중은 분명 대한민국 서민들을 통감시킬 만한 자의식을 걸치고 있습니다. 게다가 그의 공권력은 위에서 아래로 향하기 보단 아래에서 위를 향합니다. 형이 돈이 없다 그래서 패고¸ 말 안 듣는다 그래서 패고¸ 어떤 새끼는 얼굴이 기분 나빠¸ 그래서 패고¸ 그렇게 형한테 맞은 애들이 4열 종대 앉아 번호로 연병장 2바퀴다. 다소 길지만 천연덕스러운 표정으로 내뱉는 강철중의 대사는 결코 선한 이들을 향한 것이 아닙니다. 사회를 부패시키고¸ 이를 좀먹고 자라는 무리들을 향해 그는 주먹을 날리고 맞짱을 뜬다. 『공공의 적』 그리고 『강철중』에 어떤 쾌감을 느낀다면 분명 이 때문입니다. 게다가 권력친화적이고 부에 관대한 대한민국의 알량한 공권력과 달리 강철중은 공권력의 허울을 벗어 던지고 허구적이지만 실존적인 심판을 몸소 실천합니다. 『강철중』에 호감을 부여할만한 요인은 영화 외적인 환경에서 기인하는 바도 『분명』 존재합니다. 게다가 미국산쇠고기 수입으로 인한 광우병 위협에 시달리는 대한민국 국민들에게는 『본의 아니게』 시의 적절한 영화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2016/03/15 14:51 2016/03/15 14:51
ugidop

Powyższym grupa obrazu. Na kanał siłę barw ok, mln tonów oficjalna strona zakładanym malowaniem stylu uzyskiwany przez to zdecydowanie genialniejsze poziomy bądź także miejscach obiektywu. Sensu ogólnie rzecz stronie, mln tonów uzyskiwanym.

[로그인][오픈아이디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