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sc블로그 입니다.

Posted
Filed under 일상다반사



메르스가 발생하기 이전부터 병원 종사자와 병원 이용자 모두 병원 내에서 발생 가능성이 가장 높은 안전사고로 감염을 우려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지난 2월부터 두 달여간 서울시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5곳『병원 2개소¸ 종병 1개소¸ 상급종병 1개소』의 병원 이용자와 병원 종사자를 상대로 병원안전 인식도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연구결과를 보면 의사와 간호사¸ 약사 등 병원 종사자『응답 468건』는 감염¸ 욕창¸ 낙상의 순으로¸ 입원환자와 보호자 등 병원 이용자『응답 490건』는 감염¸ 시술 및 수술사고¸ 마취사고의 순으로 발생가능성을 꼽았습니다. 종사자의 81.2%¸ 이용자의 73%가 감염의 심각성을 높게 인지해 가장 많았습니다. 사고의 심각성은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 시술 및 수술사고가 가장 높다고 답했고¸ 오진¸ 의약품 사고¸ 병원 감염¸ 의료기기 사고의 순이었습니다. 


병원 안전사고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인력 부족이 지적됐습니다. 종사자의 40.8%¸ 이용자의 28.3%가 답해 가장 많았습니다. 그 다음으로 이용자들은 부주의¸ 진료시간 부족¸ 숙련도 부족¸ 환자정보 공유 부족을¸ 종사자들은 안전관리시스템 미흡¸ 부주의를 지목했습니다. 병원 안전을 개선하려면 공통적으로 의료인 확충¸ 교육훈련 확대¸ 환자당 진료시간 증가¸ 의료인 근로시간 단축이 중요하다고 인식했습니다. 관련법과 규칙 제정¸ 의무적 병원안전사고 보고시스템 구축이 중요하다는 답도 나왔습니다. 


그러나 병원 안전사고 공개¸ 안전사고 발생에 따른 면허정지와 벌금 부과¸ 잘못된 의료행위에 대한 법적 소송¸ 위험 검사에 대한 사용 제한 등 민감한 사항을 두고선 병원 이용자와 종사자의 인식차이가 컸습니다. 또 병원 이용자들은 이러한 안전문제를 병원 경영자와 정부가 주체가 돼 개선해야 한다고 답한 반면¸ 종사자들은 의사 개인과 병원 경영자의 노력이 중요하다고 답해 차이를 보였습니다. 


지난해 국회를 통과한 환자안전법에 대해서는 종사자 10명 중 3명¸ 이용자 10명 중 1명 정도만 알았습니다. 백혈병을 앓다가 의료사고로 숨진 9살 어린이의 이름을 따 일명 종현이법으로도 불리는 이 법은 환자안전사고에 대한 보고시스템 구축을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김수경 선임연구위원은병원이용자와 종사자들은 병원안전문제 발생가능성과 심각성을 이미 인지하고 있지만¸ 관련 연구와 제도 마련은 충분하지 못한 편이라며 현재 정부에서 환자안전법 관련 세부 시행계획을 마련하고 있는 만큼 의료인과 대중의 병원안전 인식수준을 주기적으로 조사해 환자안전 정책에 반영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했습니다.

2015/07/16 11:08 2015/07/16 11:08
[로그인][오픈아이디란?]